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폭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팬데믹(대유행) 징조가 나타나서다.

2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31.61포인트(3.56%) 폭락한 2만7960.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1.86포인트(3.35%) 떨어진 3225.8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355.31포인트(3.71%) 내린 9221.28을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1079포인트 넘게 떨어지는 등 2018년 2월 이후 가장 큰 낙폭을 보였다. 다우지수는 연간 기준 하락세로 전환했다.

시장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퍼지는 조짐을 보이자 충격을 받았다.

중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둔화하고 있지만,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했다. 이란에서는 사망자가 큰 폭 늘었고, 쿠웨이트와 바레인 등 다른 중동 국가들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각 나라의 이동제한 조치도 확대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에 중국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글로벌 공급 사슬이 무너지고 세계 경제와 기업 실적에 당초 예상보다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에 대해 대유행으로 보지 않고 있다면서도, 추가 확산이 억제될 수 있는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고 평가했다.

증시가 위협받자 금융시장에서는 안전 자산으로 피신하는 자금이 줄을 이었다.

미 국채 시장에서 30년물 금리는 1.9% 아래로 떨어져, 사상 최저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10년물 국채 금리도 1.4%를 밑돌면서 사상 최저치에 근접했다.

금값도 전장 대비 1.7% 오르는 급등세를 이어갔다. 금값은 약 7년 만에 최고치다.

시장에서는 미국 중앙은행(Fed)가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해 시장 부양 의지를보여줄지를 주시하고 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코로나19의 경제 영향을 아직 측정하기 어렵다면서도, 이를 신중하게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에 대해 우려했다.

포트피트 캐피탈 그룹의 카터 헨더슨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중국에서 온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도 더 많은 사람이 감염되는 것이 지난 주말 목격된 점이 투자자 주의를 환기시켰다"면서 "우리는 바이러스가 왜 어떻게 확산하는지를 아직 확실히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