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회의 협조를 얻어 추경을 편성하는 것을 (정부가)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른 시일 안에 속도감 있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정부는 사스(중증 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덮친 2003년과 2015년에도 각각 7조5000억원과 11조6000억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했다. 정부 결정으로 2015년부터 6년 연속, 현 정부 출범 이후 4년 연속 추경을 편성하게 됐다. 추경안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관광·의료 업종 및 대구·경북 지역 등에 대한 지원책이 포함될 전망이다. 홍 부총리는 “며칠간 확진자가 급증하고 위기경보 단계도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추경 등 재정의 적극적 역할의 필요성이 더 커졌다”고 했다. 추경 재원은 적자국채 발행으로 마련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