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홈플러스 첫 긴급 휴업
임시 휴업, 기간 아직 미정
홈플러스 광주 계림점이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환자 방문에 임시 휴점에 돌입했다. (사진 = 네이버 거리뷰)

홈플러스 광주 계림점이 코로나 바이러스 의심환자 방문에 임시 휴점에 돌입했다. (사진 = 네이버 거리뷰)

홈플러스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의심환자가 방문한 광주광역시 동구 소재 홈플러스 광주계림점을 긴급 휴점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홈플러스 매장이 휴점에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홈플러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광주 동구 보건소와 함께 매장 방역을 실시했다. 지난 16일 대구를 방문했던 광주 북구 시민이 지난 20일 오후 6시부터 약 한 시간 동안 홈플러스 광주계림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확진의심환자 방문을 확인한 홈플러스는 이날 긴급 휴점을 결정했다.

영업 재개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홈플러스 관계짜는 "어제 저녁 코로나19 확진의심환자가 당사 점포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는 정보를 관할 구청으로부터 전달받았다"며 "사전에 생길 문제를 막고, 고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긴급 방역에 돌입하고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