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사상 첫 선임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박차…독립성 제고
삼성전자 박재완 이사회 신임 의장/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박재완 이사회 신임 의장/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21일 이사회를 열어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인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을 선임했다.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 사외이사가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임 의장으로 사외이사인 박 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는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하면서 삼성전자는 이사회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입장이다.

박 신임 의장은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해왔다.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을 받는다. 기재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의 경험도 풍부하다.

박 신임 의장은 향후 삼성전자 이사회 상정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며 조정자 역할도 수행한다.

아울러 삼성전자 이사회는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과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이들은 다음달 18일 열리는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박 신임 의장은 국가경쟁력과 공공부문 개혁에 대한 연구를 활발하게 하고 학문적인 식견도 뛰어나 객관적이고 균형감 있는 시각으로 이사회를 이끌어 회사의 경영 활동을 다각도로 점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