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협의체 구성해 지속 협력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0일 서울 소공로 더플라자호텔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LIG넥스원 등 주요 협력사와 함께 항공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각 사는 KAI가 수주하는 국산 항공기 사업의 수출경쟁력 확보와 국내 관용 사업 등 내수 확대를 위해 정기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서에는 △구매, 생산, 개발 전 부문 협력 △시장 공동 개척 및 해외 영업망·사업선 공조 △협력사에 원가 혁신을 위한 기술·자금 지원 △공동구매와 해외 원자재 구입비 인하 노력 등이 담겼다.

협약식에는 안현호 KAI 사장, 김지찬 LIG넥스원 사장, 김연철 한화시스템 사장,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 중소 협력사 협의회 회장사인 이엠코리아의 강삼수 사장이 참석했다. 안 사장은 “항공우주산업이 성장하려면 수출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며 “이번 협약식이 수주 확대를 위한 새로운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