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은 20일 대전 KAIST 본관에서 KT, KAIST,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국내 AI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협의체인 ‘AI 원팀’을 구성했다고 발표했다. 스마트조선소와 스마트팩토리에 AI를 접목하고 관련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플랫폼을 만들기로 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과 구현모 KT 사장 등이 참석했다. 정 부사장은 “AI 산업 발전을 바탕으로 한국 제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