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1대 주주, 행동주의 사모펀드 기자간담회
"조원태 회장 믿음 잃어…기업 가치 높이는 데 집중"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KCGI 주최로 열린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강성부 KCGI 대표(오른쪽)과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이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KCGI 주최로 열린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강성부 KCGI 대표(오른쪽)과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이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진그룹 1대 주주이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체제에 대한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행동주의 펀드 KCGI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의 3자 연합에 대해 "끝까지 완주하겠다"고 밝혔다.

강성부 KCGI 대표는 20일 오전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3자 연합의 해체 가능성에 대해 "오랜 시간 서로의 계약을 깰 수 없도록 합의가 돼있다"고 했다.

강 대표는 "단기적으로 한진그룹이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최소 2년, 채질 및 영업 개선을 위해서는 최소 3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회사가 잘 될때까지 먹튀하지 말고 잘되는 것 보고 끝까지 가보자는 각오로 일종의 도원결의를 한 만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KCGI는 조현아 전 부사장, 반도건설 계열사와 주식 공동 보유계약을 맺고 주주 연합(3자 연합)을 구축하고 있다. 이들은 그동안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경영 체제의 개선을 주장하고 있다.

강 대표는 "경영인이 경영만 잘하면 문제가 없는데 한진그룹은 총체적인 경영 실패를 경험하고 있다"면서 "최고 경영자는 실패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조원태 회장은 1대 주주인 KCGI에 믿음을 잃었다"고 강조했다.

기업 가치를 올려 지분을 매각해 이익만 갖는 출구 전략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에는 "출구 전략을 이야기 하는데 기업 가치를 가장 높게 끌어올리자는 것이 우리의 출구 전략"이라며 "아직 정해진게 아무것도 없다. 기업 가치 높여서 우리 지분 가치 높이는 게 우리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3자 연합 가운데 한 곳인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 4%를 추가로 매입했다는 주장에는 "공개공시 때문에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없다"면서도 "확실히 제가 사지는 않았다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