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내달 19일 주총안건 확정

그룹 회장 역할은 유지
신임 사내이사에 김상현 전무
현대차 모빌리티 진출 공식화
정몽구 회장, 21년 만에 현대차 대표이사 내려놓는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21년 만에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난다. 다만 그룹 회장직은 유지한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한 사업을 정관상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현대차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주주총회 안건을 확정했다. 주주총회는 다음달 19일 열린다. 현대차 이사회는 정 회장 대신 김상현 재경본부장(전무)을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부터 현대차 사내이사 및 이사회 의장을 맡았다.

회사 관계자는 “수익성 개선 방안 및 대규모 투자에 대한 이사회의 의사결정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등기임원으로 선임하기로 했다”며 “정 회장은 미등기임원이자 그룹 회장으로서 기존과 동일하게 경영 전반을 총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사 선임건이 주총을 통과하면 현대차 사내이사는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이원희 사장, 하언태 사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 김 전무로 구성된다.

사외이사진에는 변화가 없다. 사외이사 임기가 다음달 끝나는 최은수 법무법인 대륙아주 고문의 임기는 3년 연장하기로 했다.

정 회장이 맡던 이사회 의장직은 주총 직후 열릴 이사회에서 결정된다. 업계에서는 이 사장 등 사내이사가 차기 이사회 의장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대차는 정관상 사업 범위도 확대했다. 다음달 주총에서 ‘전동화 차량 등 각종 차량 충전사업’과 ‘기타 모빌리티 제조 및 판매’를 사업 목적에 새로 넣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발표한 대로 미래 모빌리티에 대규모 투자를 할 계획인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정관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며 “정관 변경을 계기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날 이사회에서 전자투표제 도입, 이사 보수한도(연간 135억원) 승인 등도 의결했다. 기아자동차도 이날 이사회를 열고 주총 안건을 확정했다. 주우정 재경본부장(전무)과 2명의 사외이사(김덕중 전 국세청장, 김동원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가 재선임된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