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4대 은행이 개인의 신용등급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차등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4월부터 고객의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를 차등하는 방안을 시행할 수 있도록 작업을 진행중이다.

우량한 신용등급이면 기존보다 대출금리가 낮아질 수 있지만 신용등급이 낮으면 금리가 올라갈 수 있다.

신한은행도 지난해 말부터 대출금리에 개인의 신용등급을 반영했다. 신용등급에 따른 대출금리 차이가 없던 기존 '상품별 고시금리'에서, 고객 신용등급에 따라 적용금리가 달라지는 '산출금리 방식'을 도입한 것이다.

은행이 자체적으로 평가한 신용등급 기준으로 하며, 최고등급과 최저등급 간 주택담보대출 금리 차이는 최고 0.04%p(포인트)다.

두 은행의 이같은 움직임은 지난해 금융감독원이 은행 대출금리 가산금리 산정체계를 지적한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은 차주 개인별 위험이 금리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등 가산금리의 산정이 불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산출되고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KB국민은행 하나은행은 이미 대출금리를 차등 적용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자체 산출한 신용등급을 기준으로 1∼6등급까지는 같은 금리를 적용하고, 7∼D등급부턴 금리를 달리 적용하고 있다. 아파트 담보대출의 경우 최고등급과 최저등급 간 금리 차이는 0.25%p다. 하나은행도 최고·최저등급 간 0.40%p가량의 금리 차이를 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