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과 현대건설기계가 수소연료전지 기반의 중대형 건설기계 개발에 나선다.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현대건설기계는 18일 경기 용인 현대건설기계 연구소에서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세 회사는 올해 안에 수소연료전지 지게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2021년에는 수소연료전지 굴착기 시제품을 선보이고, 2023년까지 상용 제품을 출시한다는 목표다. 세 회사가 개발하는 수소연료전지 지게차와 굴착기는 세계 최초의 수소에너지 기반 중대형 건설기계가 될 전망이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