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는 5.8%→5.2%로 하향
무디스, 한국 올 성장률 전망치 2.1%→1.9%로 낮춰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을 이유로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16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 19 확산이 중국 경제활동에 불러온 충격이 다른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의 생산과 관광 산업 등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한국 0.2%포인트, 일본 0.1%포인트 각각 낮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의 2.1%에서 1.9%로 낮아졌다.

일본은 0.4%에서 0.3%로 낮아졌다.

무디스는 중국의 올해 GDP 성장률을 당초 5.8%로 전망했으나 이번 보고서에서 5.2%로 크게 낮췄다.

중국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대로 5.7%로 유지됐다.

마드하비 보킬 무디스 부사장은 "이번 사태는 무엇보다도 중국 경제에 타격을 줄 것이며 운송, 리테일, 관광, 엔터테인먼트 등 임의 소비지출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 내 봉쇄 조치가 길어지고 있다"며 "중국 경제의 중요성, 세계 경제와의 상호 연계성을 고려하면 다른 국가들까지 충격이 확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또 "세계 GDP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보다 0.2%포인트 조정했다"며 "주요 20개국(G20) 국가의 올해 성장률은 2.4%, 내년 성장률은 2.8%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