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초등학교 체육시간에는 ‘국가통합인증(KC) 마크’를 부착한 축구공, 농구공, 배구공만 사용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17일 초등학교 교구의 안전관리 개선방안 이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그간 초등학교에서 사용해온 축구공, 농구공 등 공류는 어린이 제품 안전기준 준수 대상이 아니었다. 만 13세 이하 어린이를 대상으로 설계된 모든 어린이 제품은 유해화학물질 함유량 등을 시험·검사한 뒤 KC 마크를 제품에 부착해야 한다. 하지만 일선 학교에서는 전 연령을 대상으로 한 ‘일반용도 제품’ 공류를 사용해 왔다. 그러다가 작년 3월 초등학교에서 쓰는 스포츠용품에서 카드뮴과 같은 유해물질이 검출돼 논란이 일자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어린이 제품 안전기준을 따르기로 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초등학교가 안전한 교구를 사용할 수 있도록 ‘초등학교 교구 구매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