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보험·실손보험 적자 탓
올해부터 가입심사 까다로워져
지난해 주요 손해보험사의 손익이 총 9000억원 넘게 감소했다.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 적자폭이 커진 탓이다.

16일 각사 공시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흥국화재 등 손보 8개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 합계는 1조7573억원으로 전년(2조7024억원)보다 9451억원(35.0%) 감소했다. 자동차보험과 실손보험에서 적자가 늘었기 때문이다.

지난해 자동차보험의 영업적자는 1조6000억원을 웃돌아 전년 7237억원의 두 배 이상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실손보험 손해율은 지난해 3분기까지 130.9%로 2018년(121.8%)에 비해 9.1%포인트 상승했다. 손해율이 100%를 넘었다는 것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보다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이 더 많다는 의미다.

1위인 삼성화재는 순이익이 2018년 1조707억원에서 지난해 6478억원으로 39.5%나 급감했다. 감소 규모와 감소율 모두 업계 최대였다. 현대해상(-28.0%), DB손보(-27.9%), KB손보(-10.6%) 등 ‘빅4’도 지난해 순이익이 대폭 줄었다. 메리츠화재만이 유일하게 지난해 실적이 개선됐다. 순이익이 전년보다 28.4% 늘어난 3013억원을 기록해 KB손보(2343억원)와 현대해상(2691억원)을 제치고 업계 3위까지 올랐다.

롯데손보와 한화손보는 지난해 적자전환했다. 롯데손보는 지난해 사모펀드에 매각되면서 대규모 명예퇴직이 진행돼 매각 위로금, 명예퇴직금 등 일회성 비용이 크게 늘어난 점도 실적 악화 배경이 됐다.

손보업계는 적자 규모가 커지자 올해부터 가입 심사를 까다롭게 하고 있다. 롯데손보는 3년간 사고 이력이 있으면 자동차보험의 신규 가입을 거절하고 있다. 한화손보는 실손보험의 방문진단 심사 기준을 기존 41세에서 20세로 낮췄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