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컨슈머리포트, 소니 2위·TCL 4위…삼성은 '톱5' 목록에서 제외

LG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미국에서 2년 연속 가성비가 가장 좋은 대형 TV라는 평가를 받았다.

16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유력 소비자 매체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최고의 대형 할인 TV'(Best Big-Screen TV Bargains) 상위 5개 제품을 발표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총 250여개 제품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해 가격 대비 뛰어난 성능을 보이는 TV를 선정했다.

1위는 LG전자의 65인치 올레드 TV(모델명 OLED65B9PUA)로 87점을 기록했다.

컨슈머리포트는 지난해 5월에도 LG 올레드 TV(모델명 OLED65B8PUA)를 가성비 1위 대형 TV로 꼽은 바 있다.

컨슈머리포트는 "이렇게 비싼 TV를 해당 목록에 올린 게 의아하겠지만, 최고의 성능을 갖춘 4K 올레드 TV를 찾는다면 그중에서 이 제품이 가장 저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서 225만원짜리 LG 올레드TV '최고의 가성비' 평가

LG전자 미국법인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 올레드 TV 모델은 현지에서 1천899.99달러(약 225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 외에도 LG전자의 나노셀 TV(모델명 65SM9000PUA)가 80점을 받으며 3위에 올랐다.

2위는 일본 소니의 LCD TV가 차지했다.

음향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는 게 컨슈머리포트의 설명이다.

중국 TCL TV는 작년에 이어 4∼5위에 이름을 올렸다.

점수는 70점대 초반으로 LG전자와는 차이가 크지만 75인치 TV로는 유일하게 순위에 포함됐다.

다만 작년과 달리 이번 평가에서는 삼성전자 제품이 순위에서 빠졌다.

작년 5월에는 3위에 삼성 QLED TV가 랭크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