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료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세계 무역에 악영향을 끼친 가운데 해상 벌크 운임 지수가 4년 만의 바닥 수준으로 내려왔다.

15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해운 업황을 보여주는 지표 가운데 하나인 벌크 화물 운임지수(BDI)는 지난 10일 411로 하락했다. 4년 만의 최저치다. 지난해 9월보다 83.68% 하락했다.

13일 기준 BDI도 421로 코로나19 사태가 본격적으로 번지기 전인 지난달 2일(907)보다 53.58% 떨어졌다.

BDI지수는 1985년 1월 1000포인트를 기준으로 산정한 운임 지수다. 지수가 낮아질수록 해운업황이 나쁘다는 의미다.

한편 독일 보험사 알리안츠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에 따른 무역 위축 등을 이유로 올해 세계 무역 성장률 전망치를 1.3%로 종전보다 0.5%포인트 낮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