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침체와 졸업·입학식 특수 실종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화훼농가들을 돕기 위한 캠페인에 나섰다.

고양시 "밸런타인, 초콜릿 대신 꽃 선물하세요"

고양시는 14일 시청과 3개 구청, 농업기술센터 등에서 꽃 판매대를 설치하고 '밸런타인데이 초콜릿 대신 꽃 선물하기' 이벤트 행사를 열었다.

고양시에는 총 587개 화훼농가가 있다.

다음 달 14일까지 진행될 캠페인은 최근 급속히 줄어든 꽃 소비를 촉진해 화훼 농가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코로나19 여파로 2∼3월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연기되면서 꽃 소비량이 지난해보다 절반 가량 줄어 농가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고양시청에서는 오후 6시 30분까지 꽃 판매대가 운영된다.

이재준 시장은 "이번 캠페인이 행사성으로 그치지 않고 생일선물과 단체행사 등 일상생활에서도 꽃 소비를 촉진해 화훼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운동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