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신용보증재단은 신한은행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소기업에 특별운전자금 60억원을 빌려준다고 14일 밝혔다.

전북신보-신한은행, 소상공인에 특별운전자금 60억원 대출

전북신보는 신한은행이 특별 출연한 4억원을 바탕으로 60억원 규모의 보증서를 발급하고, 신한은행은 보증서를 담보로 대출하는 방식이다.

대출 기간은 최대 8년이며 최대 1.4%인 보증 수수료는 0.8%로 낮췄다.

17일부터 최대 5천만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으며 분할 상환하거나 중도 상환 수수료 없이 일시 상환할 수 있다.

문의는 전북신보(☎ 063-230-3333) 또는 신한은행 각 영업점으로 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