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증권 최대 실적이 견인
농협금융그룹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2년 연속 ‘순이익 1조 클럽’에 오르는 기록도 세웠다.

농협금융 작년 순익 1.8兆 '사상최대'

농협금융은 지난해 1조7796억원의 순이익을 냈다고 14일 발표했다. 전년 대비 46%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해 초 농협금융이 목표로 한 순이익(1조5000억원)보다도 18.6% 많았다. 농가 지원을 위해 농협중앙회에 낸 농업지원사업비(4136억원)를 합치면 실제 순이익은 2조693억원에 달한다.

농협은행과 NH투자증권이 각각 역대 최대 순이익을 내면서 실적 경신을 이끌었다. 농협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전년보다 24.1% 증가한 1조5171억원을 기록했다. 이자이익과 유가증권 및 외환·파생부문 이익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건전성을 위주로 대출을 관리하면서 연체율이 줄어든 영향도 있다. NH투자증권은 전년 대비 31.8% 증가한 4755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농협금융의 수익성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018년 말 6.49%에서 지난해 말 8.65%로 2.16%포인트 높아졌다. 신한·KB·하나·우리금융 등 5대 금융그룹을 통틀어 ROE 상승폭이 가장 컸다.

농협생명은 401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흑자전환했다. 이 밖에 농협손해보험(68억원) 농협캐피탈(503억원) NH아문디자산운용(217억원) 등도 전년보다 실적이 개선됐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