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원 "온산 차단녹지 무분별 개발, 주민피해 대책 필요"

서휘웅 울산시의원이 울산에서 무분별한 산업단지 개발로 인한 지역 주민 피해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14일 울산시에 대한 서면 질의에서 "지난주 가칭 울산 용암산업단지 조성과 관련해 시청 광장 앞에서 주민 반대 집회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용암산단이 정말 산단 조성이 가능한 곳인지, 반드시 조성돼야 하는 곳인지 알고 싶다"며 "토지 소유주와 부지 내 업체들은 매매, 사업 확장, 신축·변경 등 2년 넘게 개인 재산권 행사를 못 해 경제적. 정신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이러한 사회적 갈등과 비용을 왜 행정에서 야기하는 것인지 궁금하다"며 "그 피해에 대해 행정은 대책을 마련했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문제는 현장 실사 한번 없이 서류로만 검토·진행하기 때문에 발생한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용암산단이 조성되는) 울주군 청량면 용암리 일대는 온산국가산업단지 최인접 지역으로 온산국가산단의 각종 공해가 주거지역인 울산 시내로 넘는 것을 막아주는 마지막 차단 녹지지역"이라며 "이런 곳이 개발된다면 매년 공해 발생으로 주민 건강과 농가 생계를 위협하는데 대책이 있는 거냐"고 따졌다.

또 "이 지역에 산단 개발이 된다면 주민이 사는 지역에 34만5천kW 규모의 고압 철탑이 이설될 수밖에 없는데 이로 인해 입을 수 있는 주민 건강 대책은 뭐냐"고도 했다.

이어 "사업 시행을 신청한 업체가 정상적으로 사업을 시행·착공·완공을 할 수 있는지 재정적·업무적 능력 평가가 됐는지 알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울산의 지속적인 경제를 위해서 개발은 이루어져야 한다"며 "그러나 그 개발로 인한 이익이 한 곳에 귀속되거나 시민 생존권을 해친다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