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작으로 세종시·충남도에 기부…"10년간 40억 목표"
맥키스컴퍼니 '이제우린' 1병당 5원 모아 장학금 3억여원 적립

충청권 향토기업 맥키스컴퍼니가 지역 학생들을 위해 3억여원의 장학금을 모았다.

14일 맥키스컴퍼니에 따르면 조웅래 회장은 이날 오후 대전시청을 찾아 대전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이기도 한 허태정 시장에게 장학금 4천160만5천700원을 전달했다.

대전 5개 자치구에는 2천만원씩 모두 1억원을 기탁한다.

'이제우린' 소주 한 병을 팔 때마다 5원씩 적립하는 지역사랑 장학 캠페인을 펼친 결과라고 설명했다.

조웅래 회장은 "함께 지역을 키워나가자고 지난해 말씀드렸는데, 오늘 지역 소비자와 함께 그 첫 약속을 이행하게 됐다"며 "지역민들께서 이제우린을 더 많이 사랑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적립된 지역별 장학금은 대전시 1억 4천160만원, 세종시 983만원, 충남도 1천만원(별도 금액 책정) 등이다.

맥키스컴퍼니 관계자는 "올해를 포함해 10년 동안 40억원의 장학금을 모으는 게 목표"라며 "지역 술을 사랑하는 소비자가 지역 미래를 위해 자연스럽게 함께 기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