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를 찾아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이사와 함께 이동하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유원시설의 현장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를 찾아 최홍훈 롯데월드 대표이사와 함께 이동하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유원시설의 현장 방역체계를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된 관광업계를 위해 대책을 내놓는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4일 "코로나19로 관광업계의 타격이 크기 때문에 다음주 월요일 관련 장관회의를 가친 뒤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여행업계가 궁지에 몰려 있기 때문이다.

국내 주요 여행사들은 인바운드와 아웃바운드 규모가 급감한 상황에서 비용을 줄이기 위한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중소 여행사들의 연쇄 도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박 장관은 "여행사와 호텔, 유원업체 등이 모두 어려운데 특히 중소기업이 더 힘들다"면서 "선제적으로 대응하려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정부의 외래 관광객 2000만명 목표와 관련해선 "인바운드와 아웃바운드 여행업계 모두 타격이 크다"면서도 "그래도 목표는 포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을 활용해 외래 관광객을 늘리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박 장관은 "한국은 관광 인프라도 뛰어나지만 일본보다 비용이 싸다"면서 "올림픽 때문에 일본에 가는 관광객을 한국에 끌어들이는 동시에 각국 국가대표 훈련장을 한국으로 유인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