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그룹은 내·외부 이해관계자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독립적 제보 시스템인 '온라인 프렌즈'를 구축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온라인 프렌즈는 금품 수수와 정보 유출, 불공정 거래 등 9개 유형으로 제보를 세분화했다.

제보의 처리 현황을 제보자와 지속해서 공유하고, 비밀 보장과 제보자 책임 감면 체계를 안내하는 등 제보 관련 절차들을 직관적으로 구축했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기존에도 윤리경영사이트 안에 '사이버 제보실'을 운영해 왔지만, 별도의 시스템으로 독립시켜 제보시스템을 일원화해 투명성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부정과 부패는 현실에 타협하고 유혹에 휩싸인 결과에서 비롯된다"며 윤리경영을 회사의 최우선 가치로 두고 원칙에 입각한 경영을 강조한 바 있다.

금호석유화학, 윤리경영 강화…독립적 제보 시스템 구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