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등에 1천500억원 지원

BNK부산은행은 14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시와 '코로나19 피해 극복 및 포용금융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하고 1천500억원 규모 금융 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부산은행은 협약에 따라 부산신용보증재단에 95억원을 특별 출연, 협약 보증 대출을 지원한다.

코로나19 여파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 중소기업을 위해서는 모두 45억원을 출연한다.

총 대출한도 1천억원으로, 업체당 최대 1억원까지 연 1.5%(최대 2년)의 금리를 적용한다.

신용등급이 낮은 영세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위해서는 50억원을 출연해 500억원 한도 저리 대출도 지원한다.

부산은행은 이번 금융지원 기간에 만기가 돌아오는 여신을 대상으로 최대 1년간 대출금 만기 연장 및 분할상환을 유예한다.

이 밖에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5억원을 들여 방역용품(마스크, 손 소독제 등)을 부산 지역 전통시장에 지원하고 방역 활동도 벌일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