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협의회 "코로나19 대응, 지역화폐 활용 확대"

국가 혁신성장을 위한 민간주도협의체인 혁신성장협의회는 13일 서울 적선동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경제적 위기대응 긴급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노규성 혁신성장협의회 수석공동대표(한국생산성본부 회장)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내수가 급격히 침체되면서 여러 업종, 지역에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정책 대응뿐만 아니라 민간부문의 자발적 참여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 대표는 이어 "심리적 불안감을 없애기 위한 노력을 회원사들이 선도적으로 실천해야 한다"며 "위기극복 운동이 각 지자체 산하 공공기관 등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혁신성장협의회는 미래 기술 기반 혁신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50여 기관과 학회, 협회가 모여 출범한 민간주도협의체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를 조기에 차단하고,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경제적 위기 극복을 위해 민간부문의 자발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회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과 함께 민간부문의 실천과제와 정부정책 협력과제를 발굴하고 이를 선도적으로 실행키로 했다.

협의회는 민간부문 실천과제로 정책자금 조기 집행, 구내식당 축소 운영, 지역화폐 구매 등을 즉시 실행키로 했다. 협의회 회원사 중 국고보조금 대상기관(기업)은 올해 국고예산의 70%를 2분기에 조기 소진하고, 기관(기업)은 구내식당을 기존 5일에서 3일로 단축 운영키로 했다. 또 지역 공공기관의 복리후생비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지급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키로 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