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산업 활성화
한국교통안전공단, 드론 실기시험장·교육센터 7월 완공…조종인력 450명 양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 성장 분야 중 하나가 드론(무인멀티콥터)이다. 하늘에서 대규모 농장이나 선박 등을 촬영하고 각종 문제를 사전에 막을 수 있다. 건설현장 측량이나 물건 배송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는 등 드론의 용도는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한국에서 드론과 관련된 핵심 업무를 처리하는 곳이 바로 한국교통안전공단이다.

교통안전공단은 기종별 교육 커리큘럼을 통한 맞춤형 교육을 시행해 공공분야 조종인력 450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드론 활용 및 도입 촉진으로 드론사업을 활성화할 계획과 인력 양성 방안을 밝혔다. 환경 치안 국방 측량 등 공공분야에 친숙한 드론 조종인력을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특성화고 대학 등 드론 전문인력 양성 교육기관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전문인력의 교육 분야는 조종 정비 설계 제작 제어 촬영 측량 등 다양하다.

교통안전공단은 또 조종자격, 기체 신고, 사용사업체 등록·안전관리 등 정보 통합연계 시스템을 운영해 안전한 드론운행 환경을 조성한다. 드론 비행경력 증명의 객관성·신뢰성을 확보하고 자격 취득 후 조종자 이력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비행경력시스템을 오는 4월께 구축할 예정이다. 드론 교육기관 500개소를 대상으로 전자출결시스템을 구축하고 의무화할 방침이다. 또 조종자 시야에서 드론이 보이지 않을 때의 비행능력 시험, 조종·안전교육과 실제 환경 기반의 조종능력 검증 및 운영시험을 위한 시험장 구축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오는 7월 드론 실기시험장(경기 화성시)과 복합교육훈련센터(경기 시흥시)를 각각 완공할 예정이다.

화성은 자격연구 및 실기시험장으로 학과 및 실기시험을 운영하고 센서 기반의 평가시스템을 구축한다. 시흥에는 법정 교육과정 및 공공분야 조종교육을 운영한다.

교통안전공단은 운송수단으로서 드론의 안정적 운용 관리를 위한 정기적인 기체 점검, 사업체 안전관리 등 종합 안전관리 체계 구축도 서두르고 있다. 드론 활용 및 도입 촉진을 위해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 과정을 개발해 교육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