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와 소통으로 지역 갈등 해소 노력…분위기 익어야"
대구시장 "경북도지사와 함께 신공항 선정위 개최 요청"(종합)

권영진 대구시장은 13일 "경북도지사와 함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결정을 위한 이전부지 선정위원회 개최를 국방부에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요청에 앞서 관련 당사자들과 대화, 소통으로 지역 갈등을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평소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수시로 만나 각종 지역 현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 문제에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권 시장 입장 표명은 지난달 21일 주민투표 이후 이전지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돼 자칫 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을까 우려한 탓으로 풀이된다.

주민투표를 전후해 유치경쟁 및 투표전 과열, 투표 결과 불복 논란 등으로 갈등을 빚어 해소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지 모른다는 시각이 있다.

대구시는 이달 초 신공항 이전 실무회의 등을 통해 선정위 개최 의견을 국방부에 전달했다.

시는 이전부지 선정위 심사가 끝나면 통합신공항 청사진이 될 기본계획수립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었으나 미루는 상황이다.

권 시장은 "이전부지 선정위 개최를 경북도와 함께 요청하겠지만 당장 하지는 않겠다"며 "원만하게 문제를 풀어갈 수 있도록 분위기가 익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