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도 지난해 마이너스 성장…505억원 영업손실

일본 불매운동과 과당경쟁 등으로 에어부산도 지난해 적자로 돌아섰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6천332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의 6천536억원 대비 3% 감소했다고 13일 잠정 공시했다.

개별 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영업손실은 505억원으로, 2018년의 206억원 영업이익에서 적자로 전환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실적 부진은 공급 과잉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일본 무역 분쟁으로 인한 일본 수요 급감, 항공기 반납 정비비 증가, 항공기 리스 회계기준 변경 따른 이자 비용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실적을 공시한 제주항공도 지난해 1조3천839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328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마이너스 성장했다.

진에어와 티웨이항공 등도 지난해 각각 491억원과 19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국내 저비용항공사 대부분이 힘겨운 한 해를 보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해 모두 4대의 차세대 항공기를 도입해 중거리 노선을 개척하고 경쟁력을 높여 수익성 확보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