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내주 수출 지원책 발표
마스크 매점매석·폭리 엄벌 강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충북 청주 신풍제약 오송3공장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충북 청주 신풍제약 오송3공장을 방문해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5년 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수출 기업의 경영 악화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달 수출 지원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충북 청주 신풍제약 오송3공장을 현장방문한 뒤 연 간담회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 사태로 메르스 때보다 훨씬 더 큰 공포감을 느끼는 것 같다”며 이같이 우려했다. 그는 “메르스 사태 때는 희생자가 38명 나왔지만 이번에는 희생자가 없고 중증 환자도 없다”며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어 그렇게 불안감을 갖지 않아도 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르면 다음주 수출 지원 대책을 내놓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현재 검토 중인 수출 지원 대책을 다음주나 이달 말 정도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 연초부터 이어지던 경제 회복 모멘텀을 잘 살려내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이날 정부는 마스크 매점매석 등 보건용품 불공정 거래를 끝까지 추적해 엄벌하고,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마스크 등 시장교란 행위 방지 추진상황에 대한 관계부처 점검회의’를 열고 “마스크 매점매석, 수출 신고 의무 위반, 폭리 및 탈세, 불공정거래행위 등의 혐의가 발견될 경우 정부합동점검반 등을 통해 철저히 조사하는 등 끝까지 추적해 엄벌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부는 지난 12일부터 물가안정법이 제정된 1976년 이후 처음으로 긴급수급조정조치를 발동 중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모든 마스크 제조업체는 생산·수출량을, 마스크 1만 개 이상을 판매한 업자는 판매량과 가격 등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신고해야 한다. 앞서 정부는 마스크 105만 개를 매점매석한 사례를 적발하는 등 의심사례 115건을 적발해 7건을 고발하고, 70건에 대해서는 추가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