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하더라도
이사회 장악해 경영권 견제 포석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한 ‘3자 연합’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에 주주제안 형태로 8명의 사내·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이사회를 장악해 대표이사에서 끌어내리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현아 연합군' 조원태에 맞불…한진칼 사내·사외이사 8명 추천

조 전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 측은 13일 △8명의 이사 추천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 가운데 선출 △전자투표제 도입 등을 핵심으로 하는 주주제안서를 한진칼에 보냈다.

주주제안서에 따르면 3자 연합 측은 사내이사 후보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함철호 전 대한항공 경영전략본부장 등 4명을 추천했다. 사외이사 후보에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교수, 이형석 수원대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제안했다. 3자 연합 측이 추천한 후보가 모두 이사로 선임될 경우 현재 한진칼 이사진 수(6명)를 기준으로 할 때 과반을 차지한다.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 중에서 선임하는 안도 처음으로 제안했다. 지난 7일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기로 한 이사회 결정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것이다.

3자 연합 측은 주주 권익 강화를 위해 전자투표제를 정관에 신설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이사회 구성 시 여성을 1명 이상 선임할 것을 요구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주총 전 이사회를 열어 해당 제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주주제안을 한다고 해서 바로 안건으로 채택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