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도입에 동영상 광고 늘어
▽PC광고비도 지난해 11% '성장'
▽"올해 디지털 광고, 방송·인쇄 규모 넘어설 것"
제일기획이 서울시, 희망브리지와 진행한‘더스트씨(DUSTSEE)’ 캠페인. (사진 = 한경DB)

제일기획이 서울시, 희망브리지와 진행한‘더스트씨(DUSTSEE)’ 캠페인. (사진 = 한경DB)

지난해 국내 디지털 광고비가 처음으로 5조원을 돌파했다. 모바일 광고비가 단일 매체로서는 최초로 3조원으로 확대되면서 디지털 광고 시장을 키웠다.

13일 제일기획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광고시장은 11조9747억원으로 전년보다 2.3% 늘었다.

특히, 모바일과 PC를 양축으로 둔 디지털 광고 시장은 5조532억원으로 15% 성장했다. 4조원을 돌파한지 1년 만에 몸집을 더 키운 셈이다. 전체 광고시장에서 디지털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도 42.2%으로 확대됐다.

모바일 광고비는 3조2824억원으로 17.2% 늘었다. 제일기획이 1977년부터 총 광고비를 집계한 이래, 단일 매체가 3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형별로 검색광고가 1조7158억원, 동영상 광고를 중심으로 하는 노출형 광고가 1조5666억원을 기록했다.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 도입으로 동영상 광고가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인공지능·가상현실 등 고사양 기술을 접목한 광고도 활성화 된 데 따른 결과다.

또 2014년부터 역성장했던 PC 광고비도 지난해엔 1조7708억원으로 11.2% 확대됐다. 이커머스 등 쇼핑 업종 광고주의 지속적인 유입 등으로 검색 광고와 노출형 광고가 늘어난 덕분이다.

제일기획은 올해 디지털 광고 시장 규모가 대표적 전통 광고시장(방송,인쇄)을 처음으로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광고 시장은 지난해보다 5.5% 성장한 12조628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모바일 광고가 홀로 두자릿수 성장을 하며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에 육박할 것"이라며 "경제 성장 둔화가 예상되지만 도교올림픽, 총선 등으로 광고 시장은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