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프로포폴 의혹에 김지형 위원장 "논의 안 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 그룹 7개 계열사의 대외 후원금 지출 등 위원회에 보고된 안건들에 대해 심층 심의했다.

위원회는 13일 오전 9시30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2차 회의를 열어 보고된 주요 쟁점을 정리하고 향후 다뤄나갈 안건을 수렴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도 위원회는 1차 때와 마찬가지로 약 6시간 동안 회의를 이어갔으며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등 외부위원과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이 모두 참석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위원회의 중점 검토 과제가 선정될 예정이다.

김지형 위원장은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사전 심의하기로 한 내용(대외후원 등)에 대해 논의했다"며 "보고된 안건과 관련된 계열사 사람들이 참석했다"고 말했다.

삼성 준법감시위 2차 회의…"계열사 대외 후원 심층 심의"

이날 회의는 이재용 부회장이 향정신성 수면마취제인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 투약한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는 뉴스타파의 보도 직후 열렸다.

이와 관련 취재진의 질문에 김 위원장은 "제가 알기론 아직 사실관계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 위원회에서는 논의 자체가 안됐다"고 밝혔다.

앞서 준법감시위는 1차 회의에서 장장 6시간의 논의를 거쳐 위원회의 주요 권한을 확정지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삼성그룹 7개 계열사의 대외 후원금 지출과 내부거래를 사전에 검토하기로 했고, 회사는 관계사와 특수관계인 간 이뤄지는 각종 거래와 조직변경도 위원회에 보고해야 한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최고경영진의 준법 의무 위반행위가 발생하면 위원회가 사안에 대해 조사와 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회사의 조사가 미흡할 경우 위원회가 직접 조사에 참여한다.

삼성 준법감시위 2차 회의…"계열사 대외 후원 심층 심의"

김지형 위원장은 당시 회의 직후 "개선하고 보완해야 할 것들이 어떤 게 있고 구체적으로 어떻게 담아낼지 좀 더 시간을 가지고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준법감시위원회는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재판부가 미국 대기업의 준법감시제도 등 구체적 예시를 들며 준법경영을 주문한 이후 이달 초 공식 출범을 알렸다.

하지만 준법감시위를 양형 판단에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란이 일면서 재판부는 이 부회장과 특검 양측의 의견을 심층 수렴하기 위해 14일로 예정됐던 공판 준비기일을 연기했다.

위원회 측에 따르면 3차 회의는 내달 5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