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13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2기 위원회 출범식 겸 워크숍을 열었다.

북방위, 2기 위원회 출범…보건·금융 전문가 등 민간위원 위촉

2기 위원회는 권구훈 위원장을 비롯한 민간위원 20명과 당연직 정부위원 5명 등 25명으로 구성됐다.

김민기 전 서울의료원장, 김초일 보건산업진흥원 기획이사,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서영경 대한상공회의소 SGI원장, 엄구호 한양대 교수, 오재학 교통연구원장, 이건기 해외건설협회장, 이근중 카자흐스탄 키맵대 교수, 윤경우 국민대 중국인문사회연구소장, 장영태 해양수산개발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조봉현 IBK경제연구소장, 오은경 동덕여대 유라시아투르크연구소장,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장, 주진형 한화투자증권 대표, 최아진 연세대 통일연구원장 등 16명이 이날 2기 민간위원 위촉장을 받았다.

북방위는 학계와 기업, 법조계, 공공기관 등에서 분야·지역별로 균형 있게 2기 민간위원을 선정해 위촉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러시아·몽골과의 수교 30주년을 맞아 문화나 인적교류 협력 채널을 활성화하기 위해 러시아와 중국, 중앙아시아의 지역별 전문가를 포함했다.

이를 바탕으로 북방위는 신북방정책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권구훈 위원장은 "그간 구축해 온 북방정책 추진체계와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활용해 보다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는 내실화 단계로 들어가야 한다"며 "북방경제협력의 실질적 성과를 창출·확산하는 한 해가 되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