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만공사 육성 스타트업,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

울산항만공사가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는 스타트업인 씨드로닉스가 '선박 어라운드뷰 시스템'으로 해양수산부의 해양수산 신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13일 울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선박 어라운드뷰 시스템은 항만 내 시설물에 카메라를 설치해 선박이 접안하는 영상을 인공지능이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운항 보조 시스템이다.

선박 간 간격과 선박과 부두 간 거리·속도, 주변 장애물 등은 도선사와 부두 작업자에게 모바일로 제공돼 안전한 접안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맨눈으로 확인하던 정보를 영상과 수치로 제공해 작업자의 실수를 줄이고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씨드로닉스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자율운항 선박을 연구한 팀원들이 모여 창업한 업체다.

울산항만공사는 2018년 해양 분야 창업경진대회를 통해 씨드로닉스를 선정해 자금 지원과 개발 방향 수립, 기술 코칭, 테스트베드 부두 지원, 사무실 무상 제공 등을 해 왔다.

울산항만공사 고상환 사장은 "항만에 인공지능을 적용해 안전을 확보한 신기술을 해외 항만에도 수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