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활용…디지털 전환 속도 내기로
조영서 신한DS 부사장(왼쪽)과 홍승필 한컴위드 부사장이 13일 경기 성남 한컴위드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신한DS 제공

조영서 신한DS 부사장(왼쪽)과 홍승필 한컴위드 부사장이 13일 경기 성남 한컴위드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신한DS 제공

신한DS가 올 상반기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을 만든다.

신한DS는 보안소프트웨어 업체인 한컴위드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 공동개발 및 신사업 모델 발굴’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신한금융그룹 차원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전략으로 추진됐다.

신한DS와 한컴위드는 각사의 블록체인 사업 역량을 활용해 새로운 형태의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한컴위드의 인증기술과 관리 기술을 적용해 보안성을 높이기로 했다. 블록체인 원장데이터 자동 암호화 기술을 적용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신한DS 관계자는 “신한금융의 블록체인 사업 활성화 및 시장 변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향후 새로운 분야의 사업 모델도 함께 발굴하기로 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