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 사진=한경DB.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 사진=한경DB.

DGB금융지주(6,510 -1.81%)는 김태오 회장이 지난 12일 자사주 5000주를 장내매수 했다고 밝혔다.

김태오 회장은 취임 이후 3차례에 걸쳐 자사주를 매입했으며, 이번 매입으로 김 회장이 보유한 자사 주식은 1만5000주로 늘어났다.

DGB금융은 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도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다고 전했다. DGB금융에 따르면 지난해 4차례 출연에 250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했으며, 총 73만1000여주를 매입했다.

DGB금융 관계자는 “김태오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직원들은 자사주 매입으로 책임경영 실천의지를 강화했다"며 "지역의 확고한 기반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의 의지와 미래 기업가치에 대한 자신감을 표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