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사외이사 구인난, '사외이사 인력뱅크'로 해결 지원"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 제한에 따른 구인난 해결을 돕기 위해 '사외이사 인력뱅크'를 통해 사외이사 선임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달 말 상법 시행령 개정으로 사외이사 임기가 최대 6년(계열사 포함 9년)으로 제한됨에 따라 이번 정기 주주총회를 눈앞에 둔 상황에서 많은 상장사가 사외이사를 교체하느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따라서 사외이사 선임을 돕기 위해 최근 상장사 등에 공문을 보내 사외이사 인력뱅크 활용 방법 및 퇴임(예정) 사외이사의 후보 등록을 안내하고 협의회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적극 홍보 중이라고 밝혔다.

사외이사 인력뱅크는 다양한 전문성을 갖춘 사외이사 후보 인력들과 상장사들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로 협의회는 지난 1998년부터 사외이사 인력뱅크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총 1천465명의 사외이사 후보자가 등록돼 있으며, 직업별로는 경영인 출신이 880명(60.1%), 교수 213명(14.5%), 회계사·세무사 185명(12.6%), 기관·협회 출신 등 112명(7.7%), 변호사 75명(5.1%) 등이다.

사외이사 인력뱅크에서 사외이사 후보를 추천받으려면 인력뱅크 홈페이지(www.outside-director.or.kr)에 접속해 추천의뢰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인력뱅크에 제출하면 된다.

협의회에 따르면 이번 주총에서 새 사외이사를 뽑아야 하는 상장사는 566개사, 새로 선임해야 하는 사외이사는 718명이며, 이중 중견·중소기업이 494개사(87.3%), 615명(85.7%)에 이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