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지난해 사업보고서상의 정기공시 등 공시 의무 위반 149건에 대해 제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84건(129.2%) 증가한 것이다.

제재 유형별로는 과징금(35건)·과태료(29건) 부과 등 금전적 제재가 43.0%를 차지했고 증권발행제한 제재는 3건이었다. 경고·주의 등 가벼운 제재는 82건으로 55.0%였다.

공시 유형별로 보면 사업보고서 등 정기공시(38건)와 주요사항보고서 관련 위반(39건)이 77건으로 전체의 51.7%를 차지했다. 이밖에 발행공시 관련 19건, 증권발행실적보고서 미제출 등 기타공시 53건 등이다.

제재 대상 회사는 103곳이며 상장사가 54곳, 비상장사는 84곳이었다. 상장사는 코스피 6곳, 코스닥 47곳, 코넥스 12곳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