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공포에 '주총 대란' 우려…전자투표 늘어날 듯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각종 행사가 취소되는 가운데 내달 정기 주주총회가 예정된 상장사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가뜩이나 의결 정족수를 채우기 어려운 데다 공공장소를 꺼리는 현상이 이어져 올해 정기 주총에서는 전자투표제가 활성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3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예탁원은 올해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총 운영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서다.

전자투표는 소액주주가 주총에 출석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의결권을 행사하는 것을 말한다.

전자투표 시스템에 주주명부와 주총 의안을 등록하면 주주가 손쉽게 투표할 수 있다.

전자투표·전자위임장 서비스(K-eVote)를 운영하는 예탁원은 수수료 면제를 통해 주주들의 적극적 의결권행사를 독려할 방침이다.

예탁원은 또 관계기관과 논의를 통해 전자투표제 활성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조만간 발표할 방침이다.

예탁원 외에 미래에셋대우와 삼성증권도 전자투표 시스템을 개발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자투표는 2017년 말 의결권 대리 행사 제도인 '섀도 보팅'이 폐지되면서 의결권 확보 차원에서 도입이 늘고 있다.

현재 상법상 주총에서 안건을 결의하려면 출석 주주 의결권의 과반수와 발행주식 총수의 4분의 1 이상 찬성이 필요하다.

특히 감사 선임 안건의 경우 최대 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의결권을 3%로 제한하는 일명 '3% 룰'이 적용되기 때문에 대주주를 제외한 소액 주주들의 지분으로 의결 정족수를 채워야 한다.

코로나19 확산 공포에 '주총 대란' 우려…전자투표 늘어날 듯

상장사협의회 관계자는 "안건 의결을 위해 한표가 아쉬운 기업도 있다.

주주총회 참석률이 저조한 기업들 위주로 전자투표제 참여가 늘 것"이라고 분석했다.

예탁원에 따르면 지난해 전자투표를 이용한 회사는 581개사로 전년도(517개사)보다 12.37% 늘었다.

또 지난해 12월 결산법인 정기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를 이용한 주주는 10만6천259명으로 전년도(3만6천141명)의 약 3배 수준이 됐다.

올해 들어 전자투표제 참여를 발표한 기업도 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현재 계열사 3곳에 도입한 전자투표제도를 모든 상장 계열사로 확대하며 주주친화 정책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날 밝혔다.

그룹 내 현대글로비스, 현대비앤지스틸, 현대차증권 등 3곳이 이미 전자투표제를 도입했고, 나머지 9개 상장 계열사로 이를 확대할 방침이다.

앞서 삼성전자도 올해 정기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한편 상장사협의회에 따르면 현재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12월 결산법인은 766곳에 달한다.

코스닥협회가 집계한 12월 결산 코스닥 상장사는 1천298개사(작년 말 기준·기업인수목적회사 및 외국 기업 제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