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인제대학교와 'TECH밸리보증' 협약 체결

기술보증기금은 지난 12일 경남 김해시에 위치한 인제대학교에서 이 학교와 '대학 기술사업화 지원 플랫폼(U-테크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으로 U-TECH밸리 협약대학은 서울대, 포항공대 등 총 67개로 늘어났다.

협약에 따라 인제대는 대학 내 우수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추천받은 기업에 보증·투자 등의 금융지원 뿐만 아니라 컨설팅, 기술이전, IPO(기업공개) 지원 등 비금융 분야까지 복합적으로 지원해 우수 전문 인력의 창업을 지원한다. 기보는 매년 테크밸리 대상 기업에 대한 지원 규모를 확대해 지난해까지 총 4602억원 규모의 보증 한도를 제공했다. 올해 23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보는 작년부터 TECH밸리 지원기업의 외부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벤처캐피탈 관계자와의 네트워킹 자리를 마련하는 등 지원기업의 스케일업을 뒷받침하고 있다. 또 매년 지원 규모를 확대해 작년까지 총 4602억원의 보증한도를 제공했으며 올해는 23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인제대는 경남지역의 의학·의료기기 핵심기관 역할을 하고 있어 이번 협약으로 의료분야에서의 우수기술 창업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