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대전하나시티즌 팬사랑 적금' 출시…기금 적립
'축구특별시 대전 부활' 대전시 등 6개 기관 손잡았다

대전시와 하나금융축구단 등 6개 기관이 '축구특별시 대전' 명성을 되찾기 위해 협력을 강화한다.

대전시와 하나금융축구단, 하나은행,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체육회, 대전하나시티즌 서포터즈는 1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시민이 행복한 축구특별시 대전의 부활을 위한 협력 강화 협약'을 체결했다.

하나은행은 유소년 축구 발전에 사용하기 위한 '대전시 축구 문화 활성화 기금'을 조성한다.

다음 달 2일 '시티즌 팬사랑 적금'을 출시해 판매 좌수 당 1천원을 적립한다.

다른 기관들은 유소년 축구와 지역 연고 축구단 발전을 위해 꾸준한 관심을 보이고, 지원하게 된다.

하나금융지주는 지난 1월 4일 시민구단이던 대전시티즌 프로축구단 운영권을 인수했다.

축구단 이름을 대전하나시티즌으로 바꾼 하나금융은 1부 리그 진입을 목표로 축구단 전력을 보강하고 있다.

대전시티즌은 2003년 프로축구 평균관중 1위, 홈 승률 1위, 주중 최다 관중기록을 세우며 '축구특별시 대전'이라는 명성을 쌓았다.

이후 저조한 성적에 따른 시민 관심 부족으로 축구특별시 위상은 줄어들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허태정 시장과 허정무 하나금융축구단 이사장,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 이승찬 대전시체육회장, 윤순기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총괄대표, 김무권·최해문 대전하나시티즌 서포터즈 준비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