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피해 기업' 돕자"…금융권, 300억원 쾌척

금융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기업에 307억원의 자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정책금융 201억원, 시중은행 106억원 등이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정부서울청사에서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확인했다.

정책금융으로는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신규대출 18억원(10건)의 자금을 공급했고, 25억원(9건)에 대해서는 만기연장을 지원했다.

또 보증비율·보증료가 우대되는 신규보증으로 36억원(17건)이 지원됐다. 피해기업 및 피해우려기업에 대한 기존 보증의 만기연장도 118억원(56건)이 이뤄졌다. 수출금융의 경우 4억원 규모의 4건의 신용장에 대해 은행이 만기를 연장했다.

시중은행과 카드사의 금융 지원도 더해졌다. 시중은행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23개 업체에 대해 신규대출, 만기 연장 등 106억원을, 카드사는 영세가맹점에 대해 금리·연체료 할인 등 25억원, 289건을 지원했다. 무이자 할부 및 결제대금 청구유예도 1억7000만원, 47건이 있었다.

금융위는 "금융권의 이행 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 필요한 기업에 자금 지원이 신속·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겠다"면서 "코로나19의 진행경과 및 기업의 자금수요 등을 면밀하게 파악해 필요할 경우 추가적인 자금지원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