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RB라이프치히의 홈구장 '레드불 아레나'와 선수훈련센터 '레드불 아카데미'에 태양광발전소를 공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총 100kW(킬로와트) 규모의 발전소에는 고품질 태양광 모듈 큐피크 듀오(Q.PEAK DUO)와 편평한 지붕 전용 태양광 모듈 설치 자재 큐플랫(Q.FLAT)이 사용됐다.

RB라이프치히는 창단 7년 만에 5부 리그에서 1부 리그로 승격해 현재 바이에른 뮌헨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는 구단으로 한화큐셀은 2017-2018시즌부터 2019-2020시즌까지 구단을 후원한다.

김희철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축구장과 같은 대형 랜드마크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는 일반인들이 태양광 발전을 친숙하게 접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고 설명했다.

한화큐셀은 축구 외에도 한화큐셀 골프단 출범, 미국 메이저리그 LA다저스 후원 계약 등을 통해 스포츠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한화큐셀, 분데스리가 RB라이프치히 구장에 태양광발전소 공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