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천억원 이상 8개사…코스닥 상장사는 4개
경북 벤처기업 구미에 가장 많아…403개로 24% 차지

경북 구미 벤처기업이 도내에서 가장 많은 403개로 나타났다.

12일 구미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구미 벤처기업 수는 403개로 경북 1천674개의 24.1%를 차지했다.

이어 경산 265개, 칠곡 222개, 포항 172개, 경주 147개, 영천 129개 순이다.

구미 벤처기업은 기계 제조업체를 비롯한 전자 부품업체가 주를 이룬다.

유형별로 기술보증기금 기술평가센터가 인증한 기술평가보증기업이 72.2%(291개)에 이른다.

매출이 1천억원을 넘은 기업은 2015년 4개에서 2018년 8개로 늘다.

도내 19개의 절반에 가깝다.

코스닥 상장사는 톱텍, 피엔티, 탑엔지니어링, 한송네오텍 등 4개다.

2018년 매출액은 톱텍 2천862억원(전년 대비 74.8% 감소), 피엔티 2천567억원(전년 대비 71.4% 증가), 탑엔지니어링 1천942억원(전년 대비 28.4% 증가), 한송네오텍 207억원( 전년 대비 34.7% 감소)으로 나타났다.

김달호 구미상공회의소 부국장은 "구미국가산업단지는 수출, 생산, 고용 등 외형이 급격하게 줄었지만, 경북에서 가장 많은 벤처기업이 입주해 있다"며 "상생형 구미일자리와 스마트산업단지 등 기회요인이 있어 신생 벤처기업을 스케일 업 하는 데 산·학·연·관이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