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한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의 신용등급 전망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AA-는 4번째로 높은 투자 등급으로, 대만·벨기에·카타르와 같은 수준이다.

피치는 "한국은 북한과 관련된 지정학적 위험과 인구 고령화 및 생산성 하락으로 인한 중기 구조적인 도전에도 견실한 재정 관리와 꾸준한 거시경제 운영을 보이고 있다"고 판단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12월 제정된 2020년 예산안은 부진한 성장 전망에 대응해 상당한 경기부양책을 시행했다"며 "우리는 한국이 단기적인 재정 부양책을 사용할 수 있는 재정적 여유가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피치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비율이 2023년 46%까지 증가할 경우 중기적으로 국가신용등급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성장률에 대해서는 "재정 확대와 반도체 가격 회복, 무역정책 불확실성 완화로 2020년 성장률이 2.3%로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 8월 전망치와 같다. 제조업과 수출이 회복되는 중이라고 평가하는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은 성장의 새로운 하방 위험요인으로 지목했다.

기준금리는 올해 중으로 25bp(1bp=0.01%포인트) 인하될 것으로 예상했고, 올해도 평균 0.5%의 낮은 물가 상승률이 이어지리라고 봤다.

한편 피치는 대북 문제와 총선과 관련 "남북 간 문화교류 확대 노력이 부진하고 유엔 제재가 피치는 2012년 9월 6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에서 AA-로 한 단계 올린 뒤 8년 넘게 유지하고 있다. 또 다른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한국의 신용등급을 Aa2로,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AA로 평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