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제주신용보증재단과 '제주특별자치도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제주신용보증재단은 우리은행이 출연한 2억원을 재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이 예상되는 지역 내 소기업·소상공인에게 보증을 제공하고, 우리은행은 이들 기업에 보증서 담보대출을 해주기로 했다.

대출한도는 1억원, 대출기간은 최대 5년이다.

대출기간과 대출금액에 따라 연 0.2∼0.4%포인트의 보증료를 깎아준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대전, 전북 등으로 특별출연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