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경영 부담을 완화해주기 위해 13일부터 한시적으로 소기업·소상공인공제제도인 노란우산 대출이자율을 0.5%포인트 인하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노란우산의 대출이자율은 신종 코로나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기존 3.4%에서 2.9%로 조정된다.

중기중앙회는 이번 조처로 기존 대출자 약 11만명과 신규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노란우산은 폐업 등으로 생계 위협을 받는 소기업·소상공인의 생활 안정과 사업 재기를 돕기 위해 마련된 공적 공제제도로 현재 120만명이 가입돼 있다.

중기중앙회, '노란우산' 소상공인 대출이자율 인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