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생명)

(사진=신한생명)

신한생명은 고객이 비대면 보험 업무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반 2종의 모바일 간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생보업계 최초로 '원터치 스크래핑 서류제출 서비스'를 오픈했다. 이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보험 업무를 보는데 있어서 행정기관에서 발급하는 필수 증빙 서류를 스크래핑 기술을 활용해 자동제출 되도록 해준다.

이번 서비스 제공으로 인적사항변경에 제출하는 기본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와 세금 환급 업무에 필요한 연금보험료 등 소득·세액 공제확인서를 직접 해당 기관에 발급신청하지 않아도 신한생명 스마트창구 앱(App)을 통해 바로 제출 가능해졌다.

이밖에도 △주민등록등·초본 △납세증명서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소득금액증명원 등 총 22가지의 주요 발급서류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범위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모바일 웹(WEB) 보험업무 간편 서비스'도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고객이 별도의 앱 설치, 공인인증서 인증 없이도 웹 접속만을 통해 주요 보험 업무를 쉽고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현재 △소액보험계약대출 △보험료즉시납입 △가상계좌 등록 △보험청약서류보완 등 11가지 업무가 바로 간편하게 웹 URL을 발송 받아 이용이 가능하다. 업무 처리시 간편 비밀번호를 1회용으로 만들어 분실 등 보안 위협에 따른 안정성 측면도 제고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고객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고 편의성을 증대시키기 위해 디지털 신기술을 담은 서비스인프라 및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