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 "제주항공, 신종코로나 영향에 실적부진 지속…'중립'"

KTB투자증권은 12일 제주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의 영향으로 실적 부진을 벗어나기 어려울 전망이라며 이 회사에 대해 투자의견 '중립'과 목표주가 2만1천원을 각각 유지했다.

이한준 연구원은 "제주항공의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은 4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전했다.

이 연구원은 "일본 여행 불매운동에 따른 수요 공백이 4분기부터 본격화했다"며 "제주항공의 일본 노선 매출액은 지난해 3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5% 감소한 데 이어 4분기에는 60% 감소하면서 감소 폭을 더욱 키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나마 동남아 여행 성수기인 1분기 실적 회복을 기대했으나 신종코로나의 영향으로 부진을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수요 상황이 계속해서 좋지 않은 가운데 운용 기재는 늘어나면서 영업흑자를 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주가 회복은 하반기 이후에 모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당분간 실적보다는 항공산업 구조조정이나 이벤트 리스크 종식 등 뉴스 흐름에 따라 주가가 움직일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