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제주항공, 대규모 영업손실…목표주가↓"

하나금융투자는 12일 제주항공에 대해 일본·홍콩 노선 부진으로 대규모 영업손실을 냈다며 목표주가를 3만3천원에서 3만1천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제주항공이 전날 공시한 작년 4분기 연결 영업손실은 4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으며 3개 분기 연속 적자를 지속했다.

박성봉 연구원은 "내국인 출국자 둔화와 일본·홍콩 노선 급감 영향으로 국제선 수송이 전년 동기 대비 18.2% 증가에 그쳤다"며 "동남아 노선 경쟁 심화로 국제선 여객 운임이 20.5% 하락하고 유류비도 5.0% 증가해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중국 노선 여객 수요가 급격히 악화하고 있고, 비단 중국노선뿐 아니라 해외여행 수요 자체도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제주항공은 중국 노선 대부분을 당분간 운항 중단하기로 결정한 상태여서 1분기 실적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이를 고려하면 1분기에도 영업손실 434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