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익 3419억…41.6% 증가
광주銀 100% 자회사 편입 효과
전남·전북·광주 중심 영업 강화
JB금융, 작년 최대 실적…'지방은행 빅2' 도약

JB금융그룹이 지난해 3400억원을 웃도는 순이익(지배지분 반영)을 거두면서 역대 최대 실적을 올렸다. 지방 금융그룹 2위인 DGB금융그룹도 앞질렀다. 2013년 7월 지주 체제로 전환한 뒤 매년 달고 있던 ‘꼴등 지방 금융그룹’이란 꼬리표도 뗐다.

JB금융은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2415억원)보다 41.6% 증가한 3419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5년 전(2015년) 1147억원이었던 JB금융의 순이익은 매년 성장세를 이어왔다. 2018년 순이익 2000억원을 넘긴 데 이어 지난해에도 실적을 경신했다.

JB금융은 2018년 10월 광주은행을 100% 자회사로 편입한 효과가 컸다고 분석했다. 광주은행의 지난해 순이익은 역대 최대 수준인 173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13.0% 증가한 수준이다. 광주은행의 순이익이 100% JB금융 실적에 반영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8년까지는 당시 지분율(56.97%)만큼만 순이익으로 반영됐다. 전북은행은 전년보다 9.0% 증가한 1095억원의 순이익을 내며 그룹의 이익 증가세에 기여했다.

JB금융, 작년 최대 실적…'지방은행 빅2' 도약

지난해부터 전남·전북·광주 지역 중심의 영업을 강화한 것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JB금융은 2018년까지 수도권 영업 비중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 상대적으로 지역에서의 경쟁력과 점유율은 떨어졌다. 김기홍 JB금융 회장(사진)은 지난해 3월 취임 직후 “확실한 영업 기반인 전남·전북·광주 지역의 입지를 강화하는 데 집중하라”고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이후 광주은행과 전북은행이 연고지를 중심으로 신규 고객 확보 및 기존 고객 활성화에 나선 게 이익으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JB금융 관계자는 “지역 경제가 침체된 여건을 감안하면 의미가 크다”고 분석했다. JB금융은 순이익 규모 자체는 작지만 수익성이 높은 ‘강소 금융그룹’을 목표로 삼고 있다. 수익성 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0.2%를 기록했다. 3대 지방 금융지주 중 전년 대비 순이익 증가폭이 가장 크다. BNK금융은 전년보다 12.0% 증가한 5622억원을, DGB금융은 전년보다 14.6% 감소한 3274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도 리스크 관리에 신경 쓰면서 지속 가능한 수익 기반을 구축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JB금융은 계열사 협업을 확대하면서 수익구조를 다각화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엔 베트남증권사(MSGS)를 인수하기도 했다.

정지은/광주=임동률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